AMAZING PLACE,
LS

LS의 실내는 움직이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역동성이 존재합니다. 궁극의 디테일이 살아있는 LS의 실내를 지금 확인하세요.

LEXUS LS : THE CHAPTERS

MAIN
  1. HISTORY OF CIRCLE F
  2. 타하라 공장
  3. THE CHAMPAGNE GLASS
  4. AMAZING PLACE
  5. ONLY 1. LUXURY HYBRID
  6. THE FIVE VISIONARY
  7. LS의 11가지 매력

렉서스 LS의 실내는 ‘조용하고 원숙한 어른의 차’의 이미지를 지켜왔습니다. 질리지 않는 고급스러운 렉서스 특유의 감성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아왔습니다. 4세대부터는 LS의 실내 디자인에 큰 변화를 추구했습니다. 새로운 디자인을 위해 렉서스 개발에 참여해본적 없는 젊은 연구자들로 팀을 구성했습니다. 위험부담이 있었지만 새로운 세대의 고객을 맞이하기위한 과감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렉서스가 가지고 있는 틀을 깨고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 참신한 아이디어가 필요했고, 그 어떤 기발한 상상도 구현할 수 있는 수십 년 경력의 자동차 타쿠미들이 보유하고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디자인으로 구현하는 배려, 오모테나시

오모테나시
사전적 으로 정중하고 반갑게 대접한다는 의미로 즉, ‘환대’를 뜻합니다.렉서스의 오모테나시는 전시장 방문부터 차에서 내릴 때까지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최고의 놀라움과 감동을 선사하고자하는 정신입니다.
LS의 실내에는 오모테나시가 깃들어 있습니다. LS의 오모테나시는 차문의 손잡이부터 시작됩니다. 손잡이를 잡으면 은은한 조명이 손을 비추며, 문을 여는 속도에 맞춰 조명이 자연스럽게 밝아졌다가 다시 차차 사그라집니다. 남은 잔상까지 신경쓰는 설계. 이는 트렁크를 열었을 때 보이는 쇠의 경첩과 리어램프의 틈까지 빈틈없이 적용돼있습니다. 또한 운전석뿐 아니라 LS의 어떤 자리라도 하나의 완전한 휴식공간에 있는 것과 같이 느껴질 것입니다. 자연스럽게 시선과 손이 닿는 모든 자리에 각각의 기능 버튼과 인스트루먼트 패널을 배치해 운전자는 앉은 자리에서 특별히 몸을 돌리거나 운전 중 시선을 많이 돌릴 필요가 없습니다.

인간의 본능이 느끼는 완벽한 디테일

굵은 실밥이 한땀 한땀 정확하게 놓인 가죽 인스트루먼트 패널. 실제 목재장인들이 38일 동안 67단계의 과정을 거쳐 통나무를 그대로 저며 만든 시마모쿠 트림.
멋스러운 울코트나 고풍스런 유럽 건축물에서 볼 수 있는 검은빛의 헤링본 무늬.
이는 모두 LS 500h의 실내에서 확인할 수 있는 렉서스만의 디테일입니다. 모든 가죽은 사람의 손을 빌려 인체의 선에 맞춘 절개와 미세한 높낮이를 아주 꼼꼼하고 정확하게 바느질했으며, 마치 탑승자를 감싸 안은 듯이 느껴지도록 실내 도어와 안쪽까지 둥글려 붙여서 쇠와 나무, 그 어떤 이질적인 소재와 만나도 전혀 어색함이 없습니다. 고급스러운 광택과 질감이 느껴지는 가죽 장식은 블랙과 아이보리, 약간 붉은 빛을 띠는 노블 브라운, 그리고 아주 밝은 상아색 L-화이트, 헤링본 트림에만 적용할 수 있는 검붉은 크림슨&블랙 등이 마련되어 있습니다.